오늘은 이미 지나갔다
/1)
2019-08-18 21:05:31
오늘은 이미 지나가고 수명도 하루가 줄었다. 점점 줄어드는 물속의 물고기처럼 기뻐할 것이 뭐가 있겠는가? 모두는 부지런히 정진해야 한다. 머리에 붙은 불을 끄듯이 긴박하게, 항상 죽음의 무상함을 되뇌이며 절대로 방일해서는 안된다.
용천의 소리 | 면책 성명 | 인재초빙 | 교통노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