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세(處世)
/1)
2019-03-18 13:20:47
세상에 잠시 머무는 것일 뿐이니 덧없는 인생 굳이 시간을 물을 것인가 설령 돌아가는 길에 올랐다해도 그 역시 나루터의 배처럼 떠나리라.
용천의 소리 | 면책 성명 | 인재초빙 | 교통노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