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 용천사 ‘반야역로(般若譯路)’ 제 10 회 다언어 교류회 개최

기사입력:2018-05-12 15:48:58
4월 21일, 북경 용천사에서는 제10회 다언어 교류회가 성황리에 열렸다. 네덜란드어, 포르투갈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한국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등 17개 언어의 사회 각계 귀빈들과 번역원, 수강생 및 자원봉사자 100여 명이 이번 행사에 참여했다.


4월 21북경 용천사에서는 제10회 다언어 교류회가 성황리에 열렸다네덜란드어포르투갈어프랑스어독일어일본어한국어스페인어러시아어 등 17개 언어의 사회 각계 귀빈들과 번역원수강생 및 자원봉사자 100여 명이 이번 행사에 참여했다. ‘Transn IOL Technology’사 이사회 비서인 염율려(栗麗), ‘북경 진역(眞譯)지혜 과학기술사의 CEO이자 인공지능 분야 박사인 여경휘(呂慶輝), 북경임업대학교 박사과정 지도교수이신 포준문(浦俊文)교수북경연합대학교 러시아어 문화교육 전문가 클라브디야암스테르담 자유대학교 종교학과와 중국인민대학교 철학과에 재학 중인Daan F. Oostveen박사 등 귀빈과 북경 용천사 감원서기번역센터 주임이신 오광(悟光)스님교화부 주임국제포교 사무집행장번역센터 부주임이신 현청(賢淸)스님현임(賢任)스님 등이 행사에 참석했다.

마침중국 불교 번역 역사에서 가장 위대한 번역가 중 한 명인 현장(玄奘)대사의 탄신일(4월 24음력3월 9)을 맞아번역센터는 직접 대본을 쓰고 제작한 연극 ≪현장(玄奘)대사≫를 녹화 관람하면서 교류회의 막을 열었다현청(賢凊)스님은 개막식 인사말을 통해 북경 용천사가 2010년부터 10여 회의 다언어 교류회를 열어 온 과정을 되돌아보고번역 센터가 작은 웨이보를 연기(緣起)로 하여 점차18개 언어 그룹, 17개 언어의 쉬에청 스님 웨이보 체계를 갖추게 된 과정을 소개했다현청(賢淸)스님은 문자 자체가 반야(般若)이고모든 종교는 언어문자를 통해 최종적으로 마음에 회귀하고 천하의 일치를 이루는 것이다번역을 담당하는 것도불법(佛法)을 듣고 사유하며 수행하는 과정이며 굉장히 좋은 수행방식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포르투갈어와 네덜란드어 번역 활동 교류를 주제로 하고 동시에 불교 용어의 선택,사람과 기계의 공동 번역,현대번역센터의 조직모델 탐색 등 풍부한 공유 주제로 진행하였다또한프랑스어독일어러시아어일본어한국어스페인어베트남어몽골어 7가지 언어의 세부 분과로 나누어 불교 용어번역 교정 등을 주제로 토론했다.


Transn IOL Technology사의 염율려(栗麗)님은자신이 다년간 번역 업무에 종사한 경험과 불교 번역사업에 참여한 소감을 나누었다동시에 인공지능빅데이터 관리 등 현대적 수단을 이용한 국제 포교의 미래를 전망했다다언어 웨이보 그룹 자원봉사자는 불교용어 데이터베이스 프로젝트의 현황을 소개했다포르투갈어와 네덜란드어 번역 그룹 자원봉사자 대표는 번역 그룹의 현황을 소개하고불법 번역을 담당하면서 얻게 된 수확을 함께 공유했다또한영어러시아어인도네시아어 등 여러 언어의 번역 봉사자들이 번역 용어의 선정번역 조직관리의 사례마음의 전역(傳譯), 서적 번역 등에 관해 다채롭게 공유했다새로 들어온 지원자오래 활동을 해온 번역 봉사자수강생들이 모두 적극적이며 활기차게 서로 의견을 나누었다세부 분과의 작품 분석용어 정리교정 작업의 경험 교류와 현장 전문가들의 지도로 긍정적인 진전을 이루었다.

폐막식에서교류회에 참석한 귀빈들은 이번 교류회에서 나눈 내용의 풍부성전문성 및 번역센터의 번역 실력전문 소양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수강생 대표는 이번 행사를 통해 언어 교류뿐만 아니라 생명을 승화시키는 힘을 느꼈다고 말했다.북경연합대학교 특수교육학원의 시각장애인 대표는 이번 대회를 위해 특별히 점자로 번역한 ≪지장보살본원경≫을 가져와 번역의 감동적인 과정들을 함께 나누기도 했다.

오광(悟光)스님은위대한 번역가 현장(玄奘)대사의 탄신일이 다가오는 것을 연기(緣起)현장(玄奘)대사가 5만 리의 길을 가 17년에 걸쳐 인도에서 불경을 구해 돌아와 19년간 끊임없이 불경을 번역하여 75부의 작품을 완성한 감동적인 실화를 회고했다오광스님은, “루쉰(魯迅)선생은 현장(玄奘)대사는 중화민족의 중추이고 현장(玄奘)대사의 사상과 정신은 지금의 중국아시아 심지어 전세계 인민의 공동 재산이라고 평가했다라고 말했다. “천 년 전 현장(玄奘)대사는 불법(佛法)이라는 귀한 보배로 중화민족을 이롭게 하였고오늘 쉬에청 큰스님은 크고 넓은 마음으로중화 전통문화의 정수로 온 인류를 이롭게 하겠다고 발원하였다불교 번역사업에 종사하는 각 개개인이하나의 등불처럼마음의 등을 환하게 밝히고 내심의 지혜와 자비를 발산한다면 온 세상이 더욱더 밝게 빛날 것이다라고 말했다오광(悟光)스님은 현장의 수강생들과 문답 교류도 가졌다.

북경 용천사가 쉬에청 큰스님의 인도로 새로운 시대 불교의 전승과 혁신을 지속적으로 탐색하고 있다는 것과 용천사 번역센터가 다언어 번역과 국제 포교 방면에서 펼친 끊임없는 시도와 돌파는 하나의 연기점(緣起點)에서중국 불교가 오늘날의 세계적인 책임을 적극적으로 감당하고 있다는 것을 나타냅니다최근중국 불교협회 회장이자 북경 용천사 주지이신 쉬에청 큰스님은 호주의 남천대학교 명예 문학박사 학위 수여식에서 ≪인류문명신생과 불교의 세계 책임≫으로 주제 강연을 했다강연에서불타공자노자동방 선현들이 지혜로 만든마음 문명(心文明)’,물질에 대한 욕망을 최대로 만족시키거나 지식을 최대로 축적하는 것을 인류 문명이 추구해야 할 목표로 삼지 않고내재적인 각오 본성을 최대한 드러내고 발휘하는 것을 문명의 최종 목표이자 평화를 근본적으로 보장하는 것으로 보았다고 말씀했다. 21세기 오늘우리는 마땅히 마음의 법의 전승과 마음 문명의 구축을 배우고 예를 다해 공경해야 한다여러분 각자가 깨달음의 빛으로 자신과 세계를 비추고인류 문명의 빛이 전세계를 밝게 비추어 영원히 꺼지지 않기를 희망한다.


    7년의 보리(菩提)노정을 거쳐온 용천사 번역센터는 번역 인재 양성과 번역서 출판인터넷 전파 등 여러 방면에서 부단히 노력하며 마음 문화 전파와 마음 문명 구축의 사명을 실천하고 있다. 20여 언어의 번역 능력을 가진 수십 개 나라와 지역의 수백여 명의 번역가자원봉사자들이 각 종류의 불법 가르침 서적을 여러 언어로 번역출판하고 있으며, 17개 언어로 운영되고 있는 쉬에청 큰스님 웨이보용천사 용천 국제LQI위챗 공식 계정, 6개 언어의 용천의 소리’ 외국어 사이트를 통해 대외에 법을 전하고 있다. ‘()’로남루반야상반10회 다언어 교류회를 통해 각 영역에 다언어 번역인재들의 선연(善緣), 선심선행을 진일보하게 결속했다반야역로(般若譯)’를 따라 더 많은 다양한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중화 우수 전통문화를 전파하고, ‘마음 문명을 구축하는 적극적인 행동에 동참하여 지구촌화된 세계를 위해 평화 및 조화의 에너지를 불어 넣으리라 믿다.
편집:현연
태그:북경 용천사, 번역, 다언어 교류회
용천의 소리 | 면책 성명 | 인재초빙 | 교통노선